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Blog » 홍지화 기상캐스터 스타킹이 잘 어울리는 TV조선 날씨 여신

홍지화 기상캐스터 스타킹이 잘 어울리는 TV조선 날씨 여신

날씨여신 홍지화 기상캐스터

미스코리아 출신 방송인들이 다양한 활동을 이어나가고 있는데요!

그 중에서 2015년 충북 세종 출전한 경력이 있는 홍지화 기상캐스터의 활약이 눈에 띕니다.

아래에서 날씨여신 홍지화 기상캐스터의 스타킹이 잘 어울리는 패션과 방송 모습을 살펴보겠습니다.

 

홍지화 기상캐스터는 올해 30세로 20대 중반이라해도 믿을정도로 탄력있는 피부와 글래머러스한 몸매를 갖고 있는 미스코리아 출신의 아름다운 날씨 여신입니다.

TV조선에서 날씨 코너만 꼭 챙겨보는 저로서는 시선이 홍지화 기상캐스터에 있을수밖에 없는데요!

2015년 미스코리아 충북 세종에 출전 당시에도 아름다운 여성으로 관심을 많이 받았다고 합니다.

당시 소개되는 바디 사이즈로는 34-23-35였는데 시간이 지난 현재에 방송을 봐도 그 몸매 그대로 유지하고 있는 것을 알수 있습니다.

안정적인 목소리 톤과 더불어 강렬한 눈빛은 구라청이라는 국민들의 신뢰받지 못한 날씨정보 제공에 있어서 기상청 보다 정확한 느낌을 심어주기에 아주 적당하다고 생각합니다.

날씨 뿐만아니라 다음날 어떤 옷을 입을지, 날씨에 맞는 옷은 어떤 의상일지에 대해서는 홍지화 기상캐스터가 직접 입고 나오는 의상을 보면 조금더 알수 있는데요!

원피스를 즐겨 입고 나오는 홍지화 기상캐스터는 검정스타킹(검스) 매치 또한 센스있게 잘하고 있습니다.

 

그녀의 개인 SNS에는 취미생활로 골프를 즐겼던 사진들이 조금씩 올라와 있는데요!

TV 일기예보 코너에서만 보던 그녀의 모습과는 사뭇 달른 활기차고 동적인 움직임을 볼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또한 상반신 위주의 방송 화면과는 달리 골프사진은 전신사진으로 그녀의 완벽한 바디를 한번에 볼수 있었는데요!

역시 미스코리아 출신이다라는 느낌을 받기에 충분했습니다.

키 168cm에 몸무게 49kg을 유지하기란 정말 쉬운 일이 아닐건데요~

아마 20대부터 꾸준히 관리해온 홍지화 기상캐스터이기에 지금의 인기와 관심이 유지되는게 아닐까 싶습니다.

매끈한 각선미와 더불어 S형 몸매는 남성 뿐만아니라 여성들도 워너비하기에 기상캐스터로서의 전문성을 비롯해서

운동과 다이어트를 좋아하는 분들에게도 많은 자극이 될것 같습니다.

앞으로 홍지화 기상캐스터의 기상캐스터로서의 다양한 활동 기대하며 포스팅 마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