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Blog » 진달래 아나운서 인스타를 통해 본 오피스룩 패션과 검스 코디

진달래 아나운서 인스타를 통해 본 오피스룩 패션과 검스 코디

진달래 아나운서 오피스룩 검스 인스타

안정적인 방송진행과 더불어 미스코리아 출신의 진달래 아나운서의 오피스룩과 검스(검은 스타킹) 코디 방법을 인스타를 통해 알아보겠습니다.

진달래 아나운서 프로필과 검스, 살스

진달래 아나운서는 1988년 5월 3일생으로 올해 33세입니다. 30대라고는 믿기지 않을정도로 동안의 외모를 보여주고 있는데요!

외모 뿐만아니라 그녀의 몸매는 모든 여성들이 워너비하는 171cm, 52kg의 완벽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그녀의 인스타그램에 들어가보면 방송 준비와 중간중간 촬영한 사진들이 보이는데요!

매끈한 각선미와 더불어 37-24-37의 환상적인 몸매는 역시 미스코리아(2013 경기 선)구나 라는 감탄을 절로 나오게 하고 있습니다.

진달래 아나운서 오피스룩과 원피스 패션

진달래 아나운서가 즐겨입는 복장은 오피스룩과 미니 원피스인데요!

겨울에는 주로 오피스룩에 검스를 조합하는 모습이 많았는데, 봄과 여름으로 계절이 바뀐뒤로는 살스 위주로 코디하여 방송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겨울에 검스를 많이 신는 이유는 보온성의 이유도 있지만, 살스보다는 따뜻하게 보이기 때문인것 같기도 합니다.

살스나 맨다리로 짧은 치마를 입고 다니는 여성들을 보면 예쁘다라는 것보다 춥겠다라는 생각이 먼저 드는 이유와 같다고 생각이 드는데요!

스튜디오에서 방송을 진행하는 진달래 아나운서는 날씨의 영향이기보다는 패셔니스타로서 좀더 예쁜 코디와 패션을 선보이며,

유행을 이끌어가는 입장이다보니 엄청난 노력 끝에 관리된 몸매에 적합한 의상과 스타킹을 착용하는 것이 당연한 것 같기도 합니다.

진달래 아나운서 인스타

그녀의 인스타그램에 들어가보면 여름을 맞이하여 다양한 의상을 착용한 사진들이 업로드 되어있는데요!

평소 골프를 좋아하는 진달래 아나운서는 여성미 넘치는 미니스커트를 비롯해서 밀착되는 티셔츠까지 한치의 굴욕없는 완벽한 모습을 보여줬습니다.

더운 날에 스타킹을 신으면 자외선 차단하는 효과도 있겠지만, 경기를 하는게 아니라면 위 사진처럼 맨다리로 다녀도 충분히 괜찮을것 같습니다.

진달래 아나운서의 골프하는 모습과 골프웨어 착용사진은 언제봐도 아름다운것 같습니다.

검스 미녀를 떠올리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아나운서가 바로 진달래 아나운서인것 같습니다.

사실 검스 뿐만아니라 안 어울리게 없는 진달래 아나운서이지만, 특히나 검스라는 패션 아이템이 주는 느낌이라는 것이 있다보니 상징성이 큰것 같네요

다리 부위에서 허벅지가 뚱뚱하게 되면 여성들이 엄청난 스트레스를 받으면서 치마를 입길 꺼려하게 되는데

그런 부분에 있어서 30대 중반이 되어가는 진달래 아나운서에게 조금의 군살도 보이지 않는다는 점에서 진정한 프로는 이런 모습을 보여줘야한다는 느낌을 받곤 합니다.

앞으로도 베이스볼S를 통해서 다양한 패션과 재미있는 경기소식 기대하며, 진달래 아나운서의 오피스룩과 검스 포스팅을 마치도록 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