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Blog » 이유빈 아나운서 레깅스 패션과 스타킹 착용 팁

이유빈 아나운서 레깅스 패션과 스타킹 착용 팁

이유빈 아나운서 레깅스 패션과 스타킹 착용

우리나라에서 가장 핫한 스포츠를 꼽으라면 당연히 ‘야구’를 주저않고 선택할것 같습니다.

최근 포스트시즌 진출을 위한 치열한 상위권 경쟁이 이루어지고 있는데요!

야구경기 시청률 또한 치열한 순위경쟁에 따라 높아지고 있는것 같습니다.

경기전 그라운드 리포팅을 하고 있는 김희주 아나운서에 대한 관심 또한 높아지고 있습니다.

아래에서 이유빈 아나운서의 레깅스 패션과 스타킹 착용 팁에 대해 알려드리겠습니다.

이유빈 아나운서는 1994년생으로 올해 25살입니다.

화면상으로는 20대 초반으로 보이는데 아마도 동안의 얼굴을 갖고 있기때문에 그렇게 보이는것 같습니다.

이제 막 20대 중반에 접어든 이유빈 아나운서이기때문에 앞으로의 방송활동이 더욱 기대되는 올해인데요!

9월에 삼성라이온즈 파크에서 김현식 님의 비처럼 음악처럼을 라이브로 부르면서 화제가 되었고 실검에 등장하기도 했는데요~

그 이후에 대기실에서 부끄러워 하는 모습이 전파를 타면서 남성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았습니다.

이유빈 아나운서는 단국대학교 국어국문학과를 전공하고, 현재는 MBC 스포츠+에서 아나운서로 방송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야구경기전 그라운드 리포팅을 할때 그녀의 전신이 앵글에 잡힐때가 있는데요!

큰 키가 정말 모델 뺨칠정도로 아름다워서 찾아보니 170cm의 신장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역시나 모델급 몸매와 외모를 가지고 있는 이유빈 아나운서인데요~ 개인 인스타그램을 통해서 운동하는 모습들도 팬들과 소통하고 있었습니다.

완벽한 몸매만큼이나 레깅스를 입고 있는 이유빈 아나운서의 모습은 정말 아름다운데요! 거기다가 운동하는 여자라니~

모든 남자들이 워너비하는 외모, 몸매, 학력을 갖춘 여자가 아닐까 싶습니다.

이유빈 아나운서의 별명으로는 씨름요정과 댄스빈, 레트로빈 등 다양한 별명이 있는데요~

여자 천하장사 조현주 선수와의 씨름대결 영상이 화제가 되어 지상파 뉴스까지 등장하면서 씨름요정이라는 타이틀을 얻게 되었다고 합니다.

또한 앞서 알려드린대로 야구 경기 지연으로 대기하는 시간때 비처럼 음악처럼을 부르면서 화제가 되었는데요!

보란듯이 다음달 삼성과 한화의 경기전에 노래를 부르며 시작하는 등 장난끼 섞인 행동들 조차 예뻐보이게 하는 재주가 있는 이유빈 아나운서입니다.

이유빈 아나운서의 신체에 대한 정보는 공유된 것은 없지만 사진을 봤을때 대략 165~168cm정도 되는 신장이 아닐까 추측되는데요!

우리나라 여성 평균키가 164cm인걸 감안할때 평균이상의 신장을 가지고 있어서 그런지, 아니면 비율이 좋아서인지 키가 많이 커 보이는 느낌입니다.

이런 이유로 정장이나 원피스를 입으면 모델급 포스가 나오는데요! 단순히 의상을 입는것에 그치지 않고 검은색 스타킹을 코디한다거나

살색 스타킹 등을 통해서 포인트를 주거나 헤어스타일 변화로 이미지를 조금씩 바꿔주는 모습에서 진정한 패션왕이 아닌가 싶은 생각이 들었습니다.

지난 시즌 MBC스포츠+에서 농구중계를 포기하면서 농구요정으로 등극할 기회를 잃었는데요~

거기다가 축구중계마저 막히면서 축구요정도 되지 못했습니다. 정말 누구보다도 아쉬웠던 지난해와 올해초일것 같은 이유빈 아나운서인데요!

아무쪼록 빨리 코로나가 종식되어서 프로스포츠들이 정상적으로 실시되어 그녀의 아름다움과

깔끔한 진행능력을 많은 스포츠팬들이 지켜봤으면 하는 마음입니다. 앞으로도 좋은 리포팅 기대하면서 응원할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