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Blog » 연빛나 아나운서 각선미와 스타킹 보다 맨다리 패션

연빛나 아나운서 각선미와 스타킹 보다 맨다리 패션

연빛나 아나운서 각선미와 스타킹

단아한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는 아나운서가 있습니다.

바로 연빛나 아나운서인데요! 자연스러운 웃음과 단아한 외모는 참 매력적인것 같습니다.

아래에서 연빛나 아나운서의 각선미 스타킹 패션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연빛나 아나운서는 2011년 KBS 강릉방송국을 시작으로 한국경제TV, YTN 앵커를 거쳐 현재 광주MBC에서 아나운서로 근무하고 있는 배테랑 아나운서입니다.

2011년부터 메이저 지역방송국에서 기상캐스터와 리포터 생활을 하면서 방송일을 익히고 경험을 쌓았다고 합니다.

한국경제TV에서 MC를 맡으면서 진행능력을 한껏 올릴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여 YTN으로 이직하게 되었습니다.

연빛나 아나운서는 배테랑 아나운서로서 뛰어난 진행능력 외에도 외모와 몸매 또한 뛰어나 많은 여성들의 관심을 받고 있습니다.

볼륨감 넘치는 몸매와 함께 그녀의 인스타그램에 접속해보면 해외여행 사진들이 게시되어있는데 짧은 원피스도 굴욕없이 입고있는 모습이 참 보기 좋았습니다.

허벅지가 훤히 드러나는 짧은 원피스였지만, 섹시한 느낌과 함께 아름답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만큼 연빛나 아나운서가 개인적인 몸매관리, 자기관리 등을 통해서 남들이 보기에 부럽다고 느낄만큼 관리를 해왔기때문이 아닐까 싶습니다.

연빛나 아나운서의 각선미 사진 외에도 그녀의 개인소셜미디어에는 셀카 사진과 개인 시간을 보내는 사진들이 게시되어있는데요!

너무 짧은 의상 외에도 롱치마, 반바지 등도 잘 어울리는 모습입니다.

그녀의 신체 조건에 대해서 공개된 것은 없지만 아무리못해도 170cm 앞뒤가 아닐까 추측이 됩니다.

일단 다리가 상당히 길고 원피스가 짧아보이는 점을 고려해봤을때 저정도가 되지않을까 싶네요! 아니라면 정말 비율이 좋다는 것 밖에는 납득이 되지 않을것 같네요 ㅎㅎ

웃는 모습이 참 아름다운 연빛나 아나운서인데요! 2016년 3년간 근무했던 YTN을 떠나 광주MBC로 내려가서 현재까지 아나운서 활동을 하고 있는데요~

조만간 본점(?)으로 오지 않을까라는 추측이 됩니다.

이정도 매력적인 아나운서를 지역방송국에 썩혀두기에는 너무 아깝지 않나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특히 다양한 행사를 진행하면서 발음과 억양 그리고 진행능력들이 탁월하기때문에 빨리 본점으로 발령받았으면 좋겠다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열심히 자신의 직업에 최선을 다하는 연빛나 아나운서의 모습이 참 보기가 좋았고 앞으로도 그녀의 방송활동과 행사에서 자주 보게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또한 앞서 말한대로 본점으로 빨리 올라오길 응원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