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Blog » 구본아 기상캐스터 프로필 몸매 각선미 연합뉴스TV

구본아 기상캐스터 프로필 몸매 각선미 연합뉴스TV

구본아 기상캐스터 프로필 몸매 각선미

연합뉴스TV 기상캐스터들은 아름답기로 유명한데요!

대표적인 연합뉴스 기상캐스터에는 ‘구본아 기상캐스터’가 있습니다.

아래에서 구본아 기상캐스터의 몸매와 각선미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구본아 기상캐스터는 1990년생으로 10월 17일에 태어났습니다.

올해 31살로 한달후면 32살이 됩니다. 동안의 얼굴이라 30대로 보지않고 대부분 20대 중후반으로 생각하시는 분들이 많을정도로 외모가 뛰어납니다.

구본아 기상캐스터의 장점은 바로 웃는 모습이 참 아름답고 귀여운데요!

이런 모습때문에 그녀의 나이를 가늠하기 힘들다는 점도 있습니다. 시간이 지날수록 과연 그녀의 짝은 누가 될지 궁금해집니다.

구본아 기상캐스터의 신체조건은 키 168cm, 몸무게는 50kg 초반대로 알려져있습니다.

대한민국 여성 평균 나이를 넘는 신장이기에 어느 누구보다도 늘씬한 각선미를 보여주고 있는데요!

치마, 원피스, 반바지 같은 경우에는 키가 커야 잘 어울리는 모양새를 보여주는데 구본아 기상캐스터의 경우에는 매끈한 각선미까지 더해져서 여성미가 더 잘 느껴지는 것 같습니다.

구본아 기상캐스터는 성신여대 일어일문,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과를 졸업하였고,

2016년 400:1의 경쟁률을 뚫고 연합뉴스 기상캐스터로 입사하여 큰 화제를 모으기도 했습니다. 학력뿐만아니라 외모, 몸매까지 다 갖춘 팔방미인입니다.

기상캐스터 생활을 오래하다보니 매너리즘에 빠지게 되었는데 모교인 성신여대에서 강의할 기회가 생겨 강의를 하다보니

실질적인 도움을 주고싶어 스피치 강의를 제2의 직업으로 시작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기상캐스터로서 직업을 갖기위해 부단히 노력한 구본아 기상캐스터인데요~

스피치 뿐만아니라 몸매관리까지 평소에 잘 해왔기때문에 400:1의 경쟁률을 뚫을수 있는 결과를 가져온것 같습니다.

요즘은 ‘이왕이면’이라는 심리가 더욱 강하기때문에 학력, 스펙좋고 이왕이면 얼굴, 몸매까지 좋은 사람이 인정받는 시대다보니

어렵기도 하지만 결국은 준비한 자만이 원하는 결과를 얻을수 있기에 구본아 기상캐스터처럼 노력한다면 못할일은 없다고 생각합니다.

웃는 모습이 참 매력적인 구본아 기상캐스터인데요~

앞서 말씀드린대로 각선미가 참 아름다운 기상캐스터로서 원피스와 치마가 잘 어울려서 여성스러운 스타일의 의상을 즐겨입는 여성들에게 워너비 대상이라고 합니다.

특히 직장인들이 출근복장으로 고민이 될때마다 구본아 기상캐스터의 의상을 보면서 팁을 많이 얻어간다고 합니다.

이런 이유로 의류쇼핑몰 등에서 오피스룩 같은 의상을 기상캐스터 분들에게 협찬을 많이 해주는것 같습니다.

쇼핑몰 모델을 해도 손색이 없는 구본아 기상캐스터인데요!

앞으로도 인스타그램을 통해서 팬들과 소통하는 아름다운 기상캐스터로 남아주시기 바랍니다.

이상으로 구본아 기상캐스터에 대한 포스팅을 마치겠습니다.